증가하는 노인성 난청, “보청기, 구입 후 지속적 착용 필수”

의학 기술발달로 인한 평균수명의 연장으로 인해 ‘100세 시대’가 되면서 관절염, 고혈압, 심혈관계 질환 등 노인성 질환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노인성 난청은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인구의 40% 정도가 겪고 있는 것으로 추정될 정도로 매우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노년층의 주된 만성 질환으로써 이에 대한 관심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노인성 난청은 말을 한 번에 잘 알아듣지 못하는 초기증상으로 시작해 소리의 분별 능력이나 방향 분별력이 계속해서 떨어지게 된다. 만약 계속해서 방치할 경우엔 문장 구성능력 저하, 기억력 감퇴 등을 일으키며 나아가 사회적 고립감, 우울증, 치매 등의 2차적 증상으로 이어지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정기적인 청력평가와 함께 난청의 조짐이 보인다면 보청기 착용과 청각재활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는 등의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노인성 난청을 겪고 있는 경우, 보청기를 통해 상대방의 말소리를 마이크에서 감지하게 된다. 디지털 증폭기를 통해 이 소리를 세밀하게 조절해서 최적의 소리를 증폭 한 후, 리시버(스피커)를 통해 고막으로 전달하는 원리로 소리를 듣게 해준다.

보청기의 이러한 원리를 통해 소리를 더 잘 듣기 위해선 보청기의 성능에 대한 정확한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경험이 충분한 전문가들의 조절을 받는 것이 필수다.

또한 아무리 좋은 보청기라고 하여도 착용만 했다고 청력을 갑자기 좋아지게 해주지 않으며, 지속적인 관리와 의사소통을 위한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만약 익숙하지 않다고 해서 지속적인 착용을 꺼려한다면 오히려 그 효과가 반감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보청기를 구입한 업체의 상담 내용에 따라 사용 시간을 늘리고 올바른 착용 방법을 인지하고 적응 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내 보청기 브랜드’인 딜라이트 보청기의 경우엔 현재 6개월 관리 프로그램으로 꼼꼼하게 보청기 적응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구호림 딜라이트 보청기 대표(이학박사, 청각학전공)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소중한 매개체인 보청기는 가격비교나 회사 검색 등 여러 조건들을 따진 후 구입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꾸준히 착용하면서 단계별 적응기간을 가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딜라이트 보청기는 가격부담으로 인해 보청기 착용에 어려움을 겪는 난청인들의 부담 최소화를 위한 특별 프로모션도 꾸준히 운영 중에 있다. 현재는 프리미엄 제품인 혜음 보청기를 선착순 100명에 한해 성능대비 매우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