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환자 우울증 위험도, 정상인의 1.37배

중증 난청 환자가 정상 청력자 보다 우울증으로 진단 받을 위험이 1.3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2002~2013년 청각장애 진단을 받은 중증 난청 환자 6136명과 정상 청력 대조군 2만4544명을 추적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연구 결과 중증 난청 우울증 위험도는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60세 이상 중증 난청 환자의 우울증 위험도는 남성이 1.51배로 여성 1.25배 보다 높았다.

30세 이하에서도 남성은 2.8배, 여성은 1.93배로 나타났다. 

또 고소득층 1.64배, 저소득층 1.25배로 경제적 수준과 무관하게 난청이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 교수는 “난청 환자들이 겪는 의사소통의 단절과 사회생활의 제한 등이 우울증의 위험도를 높이는 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난청 환자들은 보청기, 인공와우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청각재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ONE)에 실렸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